Close

[HBR]왜 사람들은 본인의 의견을 바꾸는 것을 싫어할까?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바꾸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심지어 팩트를 가지고 반박을 당하는 상황에서도 말이다. 이런 현상의 원인에 대해, 이 번 HBR(Harvard Business Review)의 IDEA WATCH에 소개된 논문이 있다.

해당 논문(Working Paper)의 저자인 레슬리 존(Leslie John) 교수는 사람들이 본인의 의견을 뒤집는 행위에 대해 어떻게 판단하는지 세 차례의 실험을 진행하였다.

첫 번째 실험(참여자 197명)에서는, 단순히 의견에 대해서 번복하는 현상을 어떻게 사람들이 평가하는지 관찰하였다. 그리고 두 번째 실험(참여자 406명)에서는 두 가지 관점(사실 기반/윤리기반)에 대한 의견 번복을 다르게 평가하는지 관찰하였고, 마지막 실험에서는 여기에 정보의 정확성이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그리고 의견을 번복하는 사람과 이를 지켜보는 사람이 평가하는 수준이 다른지 관찰하였다.

이 세 차례의 실험을 통해 레슬리 존 교수는 사람들은 의견을 번복하는 행위에 대해서 이를 좋은 판단으로 간주하나, 동시에 자신감이 모자란 행동으로 판단한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나아가 사람들은 윤리기반의 이슈(예: 사형제도가 윤리적으로 합당한 제도라고 보는가?)에 대해 의견을 번복하는 것은 사실 기반의 이슈(예: 사형제도가 범죄를 방지할 수 있는가?)와 달리 현명하지 않다고 판단하는 경우가 많았다.

재미있는 것은 마지막 실험(참여자 805명)이었다. 사람들은 의견을 뒷받침해주는 정보의 부/정확성에 상관없이 의견을 번복하는 행위에 대해서 자신감이 결여된다고 판단하였다는 것이다. 그리고 의견을 번복하는 이는 이를 바라보는 주위 사람들보다 그 자신감의 결여 정도를 더 크게 판단하였다. 이러한 자신감의 결여는 부정확한 정보에 근거한 의사결정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보았다.

아직 Working Paper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이 나와봐야 알겠지만, 이번 IDEA WATCH를 보니, 정말 의견을 제시할 때는 적절한 프레임을 잘 선택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관점에 따라서 의견을 평가하는 지표가 다를뿐더러, 의견의 부/정확성에 대한 부분이 생각했던 것만큼 중요하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원 출처: Backing Down: Martha Jeong, Leslie John, Francesca Gino, Laura Huang, “A (Partially) Misguided Aversion to Changing Our Minds” (Abstract: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