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글쓰기 연습 10회 연재작 (4) – 스타트업 인터뷰

시작하기 전에

벌써 3회차가 진행되었다. 3회차까지 오면서 정말 다양한 스타트업들이 한국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생각했던 것보다도 훨씬 많았다. 하지만 필자와 Fit이 맞는다고 생각할만한 스타트업은 생각보다 많지 않았다. 8년 전 한창 취업준비생일 때가 기억났다. 생각해 보면 그때도 그리 갈만한 기업이 많지 않았던 기억이 난다. 본인에게 맞는 기업이란 역시 찾기 어려운 법인가 보다.

하여튼, 그렇게 찾은 기업 중에서 다시 가고 싶은 기업을 고른 다음, 하나씩 지원을 시작하였다. 그리고 그렇게 필자의 스타트업 경험은 시작되었다. 오늘은 그 중 최종까지 합격하고 현재 필자가 종사하고 있는 조이 코퍼레이션의 인터뷰 과정에 대해 최대한 중립적으로 나눠보려고 한다.

 

인터뷰 전

이력서를 보낸 후 채 몇 시간이 지나지 않았을 때였다. 한 통의 메일이 도착하였다. 인터뷰에 대한 일정 조율 메일이었다.

이게 몇 년 만인가. 거의 3년 만이었던 듯하다. 유학 전이었다. 흥미를 잃어버린 회사 생활을 탈피하고자 면접에 지원하곤 했다. 하지만 유학의 여파 때문인지 합격에 대한 간절함은 많이 없었다. 하지만 이번은 달랐다. 결혼 이후의 첫 면접이기 때문에 책임감이 자연스레 온몸에 배어 있었고 간절함은 자연스레 따라왔다.

어디에서 오는 간절함일까? 곰곰이 노트를 펴고 생각해 보니 이는 무지에서 오는 간절함이 아니었다. 이미 이 단계에 오기까지 많은 정보를 수집한 상황이었다. 여기에서 온 무지는 이제껏 모아놓은 정보를 어떻게 엮어낼지에 대한 것이었다. 이제 그 방법에 대해서 이제 정리를 시작해보았다.

크게 두 갈래로 정리해보았다. 첫 번째는 조이 코퍼레이션이라는 회사에 관한 것이었고, 두 번째는 필자에 관한 것이었다.

첫 번째, 조이 코퍼레이션에 관한 콘텐츠를 다시 두 단계로 나눠보았다. 첫 번째는 기업의 외적인 부분이었고, 두 번째는 기업의 문화라는 부분이었다. 외적인 부분은 다른 자료도 보았지만 앞서 언급했던 재무제표를 통해 주로 정리하였다. 재무제표를 보면서 회사가 투자를 받은 시점의 전후를 나눠 보았다. 그리고 그 전후 시점에 어떤 액션을 취해왔는지 보았다. 그리고 이를 스토리로 정리해보았다. 다시 말해서 이 회사의 전략에 대해서 내 언어로 다시 풀어내 보았다. 본디 전략이란 기존의 상태와 향후 바라는 상태간의 간극을 채워주기위한 하나의 이정표이다. 이 기준에 맞춰서 정리해보았다. 덕분에 조이 코퍼레이션이 걸어온 길 그리고 나아가야할 길에 대해 할 말이 생겼다.

여기까지 끝나고 난 후 문화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다행히 이 부분은 잡플래닛의 도움을 받았다. 잡플래닛에 있는 기업평가와 면접에 대한 글을 보았다. 이때 회사의 연차를 고려해서 연단위로 나눠서 정리해서 보았다. 해를 거듭할수록 회사는 나아져야 한다. 그러한 관점 아래 회사가 기업문화를 탄탄히 가져가고 있는지 확인해보았다. 이를 통해서 이 기업에 지원한 이유 및 입사 후 공헌할 수 있는 부분에 관해서 이야기할 수 있는 거리를 만들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필자에 대한 부분을 정리해보았다. 이 부분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조이 코퍼레이션이 아니어도 다른 곳에서도 받을만한 그야말로 상투적인 질문이 많았던 탓이다. 예를 들어 “왜 이직하였는가?”가 그러한 질문 중의 하나였다.

 

인터뷰…

마침내 인터뷰 당일이 되었다. 준비했다고 생각하지만, 여전히 긴장되었다. 그리고 간만에 정장을 꺼내서 잘 다려서 입고 집을 나섰다. 역삼역이 가까워지면 가까워질수록 결과 여부와 상관없이 긴장감이 고조되기 시작하였다. 결과도 결과지만 지난 7년간 일해온 모습을 점검하는 시간이기 때문이었다.

인터뷰 시간보다 약 40분 정도 일찍 도착해서 회의실에서 생각을 정리하기 시작하였다. 40분은 정말 빠르게 지나갔다. 그리고 3명의 임원진이 들어왔다. 대표이사, 부사장, 분석 이사였다. 어라.. 그런데 나만 정장이었다. 다들 편안한 조거팬츠나 면바지 등을 입고 있었다. 별거 아니지만, 꽤 놀란 부분이었고 덕분에(?) 긴장이 눈 녹듯이 사라져버렸다.

간략한 자기소개 후 쉴새없이 질문이 들어오기 시작하였다. 이 순간 재미있던 부분은 확실히 인터뷰 진행 과정이 대기업과는 판이하다는 것이었다, 이전에 있던 회사에 처음 입사할 때와 그 이후 가볍게 면접을 보았던 경험을 한 번 떠올려 보았다. 그들은 전체적인 질문의 구조가 어느 정도는 정해져 있었다. 마치 기승전결처럼 필수적으로 물어보아야 하는 요소가 있었고, 이 순서로 정렬된 질문 후보군 중 필요한 질문을 골라서 물어보는 형태에 가까웠다. 예를 들어, 그들은 필자에게 자기소개를 요청 후, 이직 이유를 묻고 그 다음에 기술을 묻고, 마지막으로 커뮤니케이션이나 회사생활에 대한 부분을 묻는 형태로 질문을 던졌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이번 인터뷰는 그렇지 않았다. 임원분들의 역할에 따라 질문의 타입이 명확하게 갈리는 편이었다. 예를 들어 임원 분중의 한 분은 “스타트업 경험” 여부에 큰 관심을 가지고 지속해서 질문하셨다. “왜 스타트업에 관심을 가졌는지?”, “경험한 스타트업은 어떤 곳이었는지?”, “어떤 역할을 맡았는지” 등, 스타트업에서의 경험, 그리고 역할 등에 큰 관심을 가졌다. 하지만 대표이사의 질문은 비즈니스 자체보다는, 조직구조, 그리고 기업의 성장여부에 관련된 질문을 더 많이 하셨다. 예를 들어, “기존에 있던 스타트업이 성장하게 된 요인”, “매니저에게 요구되는 소양과 입증”, “산업 전망”에 관한 질문 등이 그러한 예라고 볼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기업, 스타트업할 것 없지 질문의 핵심은 같았다. “성장, 그리고 성장을 위한 5W1H”이었다. 이 부분은 지난 7년 가까이 개인적으로도 목마른 부분이었기에 질문의 난이도와 상관없이 재미있게 답변할 수 있었다. 물론, 인터뷰 후 “더 잘 답변할 수 있었는데…”에 대한 아쉬움으로 스트레스를 꽤 받았지만 말이다.

 

인터뷰 후

1시간 가까이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살짝 피곤하였다. 잠시 후 오퍼레이션 담당을 하시는 분이 들어왔다. 인터뷰 중 언짢은 부분이 있는지 확인하였다. 그리고 향후 프로세스를 설명해주셨다. 프로세스를 들으면서 역시 스타트업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기본적으로 프로세스는, 반복된 절차를 자동화시키고 효율화 시키면서 나타난 하나의 산출물이라고 생각한다. 다시 말해서 대기업에 비해서 스타트업의 프로세스는 좀 덜 효율화되어있을 수 있다. 이를 개선해나가기 위한 시간이 양적으로 적기 때문이다. 물론 외부의 서비스를 소싱해서 쓸 수도 있으나, 이는 모두 비용이 들기 때문에 스타트업에게는 부담이다. (당시 시점에서) 이 곳 역시 프로세스 대부분이 수작업으로 진행이 되고 있었다.

수작업으로 진행되는 프로세스는 시간상의 지연을 야기하기도 하지만 커뮤니케이션의 미싱링크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그러한 측면에서 이 부분은 조금 더 개선되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이 부분은 자동화된다고 해도 한계점이 분명히 존재하긴 한다.

인터뷰 이후 1주가 지났고, 연락을 받았고, 필자는 이전 회사에 연락을 할 수 있었다.

 

이전 글

글쓰기 연습 10회 연재작 (1) – 스타트업에 관심을 가지게 되다.

글쓰기 연습 10회 연재작 (2) – 스타트업에서 일을 찾아보기

글쓰기 연습 10회 연재작 (3) – 좋은 스타트업 골라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