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BR] 코로나 이후 우리의 모습은 어떻게 바뀔까? (What Is the Next Normal Going to Look Like?)
2 min read

[HBR] 코로나 이후 우리의 모습은 어떻게 바뀔까? (What Is the Next Normal Going to Look Like?)

HBR에서 “What Is the Next Normal Going to Look Like?“이란 기사를 봤는데 코로나 이후 변하는 사회에 대해 시스코(Cisco), 월터스 클루베(Wolters Kluwer/출판사), 메드트로닉(Medtronic/헬스케어), 맥킨지(McKinsey &  Company)의 CEO들이 토론한 내용을 싣고 있어서 읽어보았다. 읽는 과정에서 생각하지 못한 좋은 부분이 있어서 기억이 나는대로 발췌하였다. 일부 내용은 지금 회사의 행보를 이해하는데도 도움이 되었다.  아래 내용이 한 데 나온 것이 아니라, 각각 문단(Paragraph)별로 다른 내용이다.

리더는 보다 더 솔직해야 한다. 과할정도로 구성원과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어야 한다.

코로나 위기와 상관없이 회사는 위기의 규모보다는 상당히 잘 운용이 될 것이다. 다만 창의성을 요구하는 업무, 특히 디자인 업무는 협력(Collaboration)이 요구되기 때문에 지금처럼 WFH(Work from home)에서 어떻게 대응해야 하지가 관건이다.

헬스케어는 기술의 수혜를 보다 적극적으로 받게 될 것이고 변화가 가속화될 것이다. 더 많은 정보가 일반인에게 공유될 것이다.

오프라인 매장은 COVID-19로 인해서 상당히 많이 폐쇄가 되었으나 COVID-19가 완화된 이후에는 제품을 경험하는 장소로 재편될 것이다. 특히 Gen Z와 같이 쇼핑을 하나의 소셜 네트워킹을 하는 세대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장소로 다시금 활용될 것이다.

영리 섹터와 정부는 사회 구성원으로서 더 많은 협력을 요구받게 될 것이고 정부는 이전보다 더 탄력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재편이 되어야할 필요가 있다.

패션섹터는 WFH가 증가함에 따라서  기존의 트랜드 기반 뿐만 아니라 건강 및 웰빙 등을 감안한 전략을 세워야할 필요가 있다.

이미지 출처:  The Financial Times